성분명 처방
성분명처방을 의무화해야한다 아니다 말이 많은데 어떻게 되어가는지 잘 모르겠습니다.

일단 개인적으로는 성분명처방을 해야한다고 생각합니다.

그럼 우선 성분명처방이 뭘 말하는 것인지, 그럼 현재는 뭐가 어떻게 되는 것인지 보겠습니다.

몸이 안 좋습니다.

병원을 가서 의사에게 진료받고 약의 처방전을 받습니다.

그리고 환자가 원하는 약국에 가서 그 처방전을 주고 약을 받고, 알맞는 복약지도와 함께 약을 타오지요.

그런데 이 처방전을 잘 살펴보면 현재로써는 A회사에서 나온 K약을 쓰라! 고 명시되어있고 그 외의 약을 써서는 안됩니다.

당연히 처방전대로 약을 줘야지 뭔 소리냐?! 할지도 모르지만 그게 아니죠.

X라는 성분의 약이 있다면 이걸 한 회사에서 만드는 것이 아니라는 것입니다.

여기만 해도 예를 들어 Naproxen이라는 성분을 가진 상품(약)은 Inza(Alphapharm), Femme Free(Douglas), Naprosyn(Roche), Naprosyn(Link), Eazydayz(Cipla GenPharm), Nurolasts(Boots) 의 6개 이상이 있습니다.

각각 상품명이고 괄호속은 회사명이지요.

듣기에 한국은 그야말로 중소규모 제약회사들의 춘추전국시대를 방불케 한다던데 얼마나 더 많은 회사에서 같은 성분을 찍어내는지는 다 파악하기조차 힘들지 않을까 합니다.

이런 상황에서 현재의 처방전에는 딱 한 회사의 한 상품만 쓰라고 명시되어 나오는 것이지요.

그럼 이게 무슨 문제냐?

환자는 꼭 그 병원의 근처에 있는 약국에 가야지만이 처방전의 약을 받을 수 있는 것을 100% 확신받을 수 있게 됩니다.

약국도 장사인데 한가지 성분의 약을 수십개의 회사의 다른 상품들을 죄다 갖다놓을 수는 없지요.

예를 들어 환자가 저 위의 Naproxen이라는 성분의 약이 필요해 처방전이 나왔다고 칩니다.

환자는 처방전을 들고 병원근처의 약국이 아닌 집근처의 약국을 찾았습니다.

아뿔싸! 그런데 처방전에 나온 약은 Alphapharm에서 나온 Inza인데 그 약국에 있는 Naproxen은 Aleve와 Naprosyn밖에 없는 것입니다.

이런 상황을 피하기 위해서 환자는 울며 겨자먹기로 친근한 동네약국이 아닌 낯선 병원근처의 약국을 가야하거나 결국 맞는 약을 못 찾고 도로 그 곳으로 돌아가게 됩니다.

이걸 막기 위한 것이 성분명 처방입니다.

이것이 의무화된다면 의사들은 Inza, Aleve같은 상품명이 아닌 Naproxen이라고 처방을 내야합니다.

그러면 환자는 어느 약국을 가도 그 성분이 들어있는 아무 회사의 약이나 다 받을 수 있게 되는 것이지요.

좋지요? 편하죠?

그런데 의사쪽에서 당연히 걸고 넘어집니다.

그 쪽에서 내세우는 반론이 몇 가지 있는데요.

1. 의사의 뜻에 맞지 않게 약사 임의의 처방이 될 수 있다.
이건 말도 안 되는 말입니다.

성분명으로 처방을 내게 되면 Naproxen이라고 처방전에 찍혀서 나오고 이 처방전은 [Naproxen을 환자에게 줘라.]라는 의사로부터 약사에게 보내는 편지와 같은 역할을 합니다.

약사는 그 편지를 보고 Naproxen을 환자에게 건내주는 것이죠.

처방전에 Naproxen이 나왔는데 약사가 맘대로 [어, 이거보단 Ibuprofen이 좋겠네요.] 이러면서 Ibuprofen을 주는 제도가 아닙니다.

2. 카피약의 성분을 믿을 수 없다.
위에서 말 했듯이 한국은 중소제약업체가 더글더글하는 곳입니다.(라고 들었습니다)

의사의 입장은 [대형회사가 아닌 중소제약회사에서 만든 약의 성분을 믿을 수 없다.]라는 것입니다.

그리고 사실 이 의견은 타당하다고 보이기도 합니다.

얼마전 생동성실험을 통과한 카피약들이 사실은 자격미달이었다는 조사결과가 나오기도 했으니까요.

생동성실험이란 간단하게 말해서 A라는 약이 껍데기에 표시된 양 만큼의 약성분이 제대로 포함되어있는가? 그리고 그 성분이 사람의 몸에 들어가서 원본약(대형 제약회사에서 만들어 현재 시판되고 있는 약)과 같은 효과를 나타내는가? 를 측정하는 실험입니다.

그런데 이건 사실 성분명처방을 문제삼을 것이 아니라 그 생동성실험을 제대로 안(못)한 식약청을 걸고 넘어져야 하는 것이지요.

원래라면 믿을 수 있어야 하는 수치가 신뢰도가 낮다면 그 신뢰도를 높이고 그 수치를 믿는 것이 일이 제대로 돌아가는 것이지, 못 믿는 수치를 못 믿을 수준 그대로 놔둔다면 그야말로 정말 위험한 일 아니겠습니까.

거기다 그 식약청의 실험/연구원들의 밥값이 죄다 국민의 세금에서 나가는 다음에야 말 다 했지요.

그러니 현 시점에서는 생동성실험의 신뢰도를 높이는 것이 중요하지 그것을 못 믿겠다고 성분몀처방을 반대하는 것은 잘못되었다는 것입니다.

------------------------------------------------

여기까지가 착한 대한민국 국민들의 사정이었습니다.

교과서에 실려도 좋을만큼 정석적이고, 4살박이 어린이가 잠자리에 들기 전에 어머니가 조용히 읽어줘도 될 것과 같은 평화와 청결의 이야기들이었습니다.

이제 톡 까놓은 이야기로 넘어갑니다.

생동성실험에서 문제가 터졌다 해도 대다수의 카피약은 믿을만 하다는 사실, 의사들도 잘 압니다.

실제로 몇몇 개인병워에서는 카피약이 처방으로 나오기도 한다는군요.

의사들이 바보가 아닌 다음에야 성분명처방을 한다고 해서 약사들이 자가처방을 내리지도, 내릴 수도 없다는 것을 알고 있습니다.

약사들도 환자가 조금 불편함을 겪는 것에 큰 신경은 안 씁니다.

아니 오히려 뒤집어서 보자면 대다수의 약국이 병원과 붙어있는 현대에서 병원이 정한 약을 자신들만 취급하게 되는 현 상황이 더 나을지도 모릅니다.

맨 처음에 말했던 예의 상황에서 만일 성분명처방이 나왔다면 환자는 자기동네의 약국에서 약을 탈 것이고 병원의 옆에 있던 약국은 손님 한 명을 놓치는 격이니까요.

결론은?

리베이트죠 뭐.


하나의 성분을 가진 약이 서로 다른 제약회사에서 나오고 그 중 무엇을 택할지는 의사나 약사 둘 중 한 명에게 선택권이 주어집니다.

제약회사의 세일즈부서로써는 그 선택권이 있는 쪽을 잡아야 하며 당연히 물질적, 금전적인 무언가가 주어집니다.

호주만 해도 약국에서 쓰는 메모지, 종이, 볼펜, 마우스 등등은 죄다 제약회사로고가 붙어있는 것 들이지요.
(아, 여기는 성분명처방이 일반적입니다.)

의사로써는 지금까지 잘 받아먹고 있었던 것이 끊길 판이고 약사로써는 의사만 받아먹던 것이 자기들에게 올 판이니 이렇게 치열한 것입니다.

약사도 의사도 아닌 사람의 입장으로써는 배아픈 일이겠지만 이래저래 어느놈 하나가 받아먹어야 할 상황이라면 최대한 국민의 편의와 이익을 위하는 쪽으로 가야겠지요.

저는 그래서 성분명처방을 지지합니다.

ps. 물론 리베이트가 합법이라는 것은 아닙니다. 어찌되었든 그 부담은 환자에게 돌아갈 터이니 없어지는 것이 좋겟지만 그게 쉽지는 않으니 기왕 있을거면... 이란 말이지요.
by 이등 | 2007/08/24 20:45 | 각종영상매체 | 트랙백(1) | 덧글(7)
트랙백 주소 : http://dldldldld.egloos.com/tb/3718156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Tracked from [이등] 2007년 6.. at 2007/08/29 00:40

제목 : 성분명 처방2
성분명 처방여기에 어떤분이 덧글을 달아주셨습니다. 성분명처방을 안 한다고 해서 제약회사의 로비가 없는 것은 아니지요. 다만 그 대상이 의사들일 뿐. 저분의 말만 보면 현재는 아무런 로비가 없는 것처럼 들리네요. 누가 로비에서 이득을 보냐의 차이일 뿐 큰 변화는 없을 것입니다. 즉 제약회사의 입장에서 보자면 의사가 되었건 약사가 되었건 어떤 놈에게는 아쉬운 소리를 해야 한다는 것이지요. 성분명처방이 실행된다 하여 제약회사들......more

Commented by moonslake at 2007/08/24 21:10
사실은 저 리베이트비라는 것이 약사나 의사에게 오면 안되는 것입니다. 제약회사가 약을 팔아서 이익을 남겼다. 그러면 그 이익은 뭐..회사 직원들에게 보너스를 줄수도 있겠지만, 이상적인 것은 새로운 약, 더 좋은 약을 만들기 위해 재투자를 해야하는 것이겠지요. 그런데 제약회사는 신약개발을 위해 투자를 하는 것 보다 리베이트를 통해 처방을 많이 하게 하는 것이 눈앞의 이익을 크게한다는 것을 알고 있기 때문에 리베이트를 하는 것이지요. 사실 신약개발 연구를 하기위한 인프라도 없는 국내의 중소제약회사들은 그 이익의 대부분을 리베이트로 쓴다고 보는 것이 맞겠지요.

제 생각에는 성분명이든, 상품명이든 일단 약을 팔아서 생기는 수익 중 일정비율이 어떤 형태로든 다시 환자의 품으로 돌아갈 수 있는 구조를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고 보이네요. 어떻게 가능할지는 좀 더 생각해보아야 겠지만, 성분명이냐, 상품명이냐가 핵심이 되어서는 안될 것 같습니다.
Commented by 이등 at 2007/08/24 21:21
moonslake님// 마지막에서도 말 했듯이 물론 그것이 이상적인 것이지요. 하지만 그건 이 성분명처방전과는 별개의 제약회사와 의료인간의 관행/구조개선이 필요한 이슈가 아닌가 합니다. 표면적으로 이 성분명/상품명의 문제는 어디까지나 환자가 처방전만 있으면 전국 어디의 약국에서도 그 약을 탈 수 있게 하는 것이니까요. 어른들의 사정은 다른 어른들의 방법으로 풀어나가야겠죠
Commented by 둑시리 at 2007/08/25 01:44
음...예리한 넘
Commented by D군-디지 at 2007/08/26 16:37
..그리고보니 이등님, 의대생이셧군요.(응?)
Commented by 이등 at 2007/08/26 16:44
어머님// 케케케

D군-디지님// 아뇨;; 약대생이죠.
Commented by 헌쓰 at 2007/08/28 23:44
성분명 처방 반대합니다. 의약분업 뭐죠? 의사가 처방하는것 아닌가요? 의사가 성분만 처방하고
제약회사는 의사가 선호하는 성분을 파악해서 약사에게 빌 붙고.. 약사는 자기한테 잘보이고
잘주는 제약회사것 팔고... 제약회사는 로비하고 아주 더럽죠?

그럼.. 왜 의약분업 했어요? 그리고 의사들은 뭐그리 고생해서 공부한답니까? 그냥 사람살릴려고
약사해서 돈 많이 받고 약 팔면 되는데... 그리고 우리나라 제약회사 힘 약하고 이제.. 국제적으로
강해지려고 몸부림치는데 더 더럽게 만드는 겁니까?

이럴거면.. 국립의료원에서 공장만들어서 완전 제네릭만 만들어서 약값 완전 낮추고 우리나라
의사들 정말 적다는데 진짜 적게 만들고 능력없고.. 월급쟁이로 만들던가.. 그리고 외자, 국내
제약회사 모두 나가버리던가...

결론은 성분명 처방하고 싶으면 국립의료원에서 공장만들어요...
그리고 지금있는 의사, 제약회사 사람들에게 월급주고요~ 됐죠?
Commented by 에르나이드 at 2007/09/02 23:50
어른들의 사정이지요.
성분명처방의 뜻은 제약사의 리베이트가 의사에서 약사로 쏠린다는 것이라는 말을 들었는데 역시 정확하네요.
더 들었던 말은, 안 그래도 의사들이 의약분업으로 힘이 감소한 상황에서 제약사에서 받던 리베이트까지 약사에게 뺏기면 완전 '개털'이 된다는 것이었죠. 그래서 그 부분은 정말 필사적으로 반대하는 거라고요. 누가 이기든지 리베이트는 살아남습니다. 다만 '힘의 균형'을 위해 의사 쪽을 지지한다는 것이 저에게 이 얘기를 해 준 사람의 말이었습니다. 일견 수긍은 가더군요.

:         :

:

비공개 덧글



<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