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야테처럼과 케로로, 그리고 이글루스


한국에서 길에 가는 초등학생을 아무나 붙잡고 면전에 대고 크게 외쳐보자

 

 

 

"개구리중사!!!"

쫄아서 울거나 [웬 미친놈이...]같은 생각을 하는 애들을 빼면 대부분이 "케...케로로...?" 라는 말을 할 것이다.

하지만 코앞에 대고 "하야테!!!" 라고 외친다고 해서 "처럼" 이라고 답을 할 아이는 거의 없을 것이다.

가끔 "처럼..."이라고 말하던가 "아템빨!!" 이라며 반격해올 수도 있으나 거의 없을 것이라고 난 자신한다.

물론 국내방영의 영향이 클 것이다.

케로로를 100% 이해하는 사람의 덕후도(...)와 하야테처럼을 100% 이해하는 사람의 덕후도를 놓고 봤을 때는 막상막하일 것이다.

케로로가 콧수염 진득히 난 모습으로 [XX과는 다르다! XX과는!!]을 외치는 것이나 마리아가 자쿠의 손 위에서 노래를 부르는 것이나 비슷한 것이니까.

시청자들에게 극한으로 요구되는 덕후성은 비슷하다는 것이다.

하지만 케로로중사는 그런 것들을 빼더라도 라이트 시청자들도 충분히 즐길만한 요소로 채워져있는 반면에 하야테처럼은 그렇지가 못한 것 같다.

금발+트윈테일+로리(+성우)+츤데레+부잣집딸이라는 노려도 톡톡히 노린 설정의 히로인의 집에서 집사노릇을 하게 된 먼치킨 주인공의 이야기는... 글쎄, 일반인이 접근하기에는 조금 무리가 있지 싶다.

덕분에 하야테처럼은 일반적으로 듣보잡의 취급을 받고 있다.

네기마가 러브히나보다 대중의 인기를 끌지 못한 것과 비슷한 것이다.
(아 물론 러브히나가 고3+재수생 필독서인 것도 있겠지만...)

이런 상황이 이글루스에 들어와보면 이야기는 완전히 뒤집어진다.

케로로? 먹는건가요? 우걱우걱~

가끔 케로로에 관련된 글이 올라오지만 하야테처럼의 인기에 비하면 눈물겨운 수준이라 하겠다.

07년 대선의 결과를 보고 느꼈던 사실을 다시한번 느낄 수 있다.

이글루스는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표본집단으로써 매우 부적절하다.
by 이등 | 2008/03/29 20:16 | 애니, 만화 | 트랙백 | 덧글(7)
트랙백 주소 : http://dldldldld.egloos.com/tb/4255458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Commented by 나타라시바 at 2008/03/29 20:48
진짜 케로로 관련 글이 왜 그렇게 없는지 저도 의문입니다. 분명 아직도 방영중인 데다가 매니아층도 많다고 알고 있는데

근데 사실 하야테처럼이 뭔지는 모르겠지만 그게 뭐든 케로로가 훨씬 인지도 있는 건 당연한 사실 아닌가요~?
솔직히 이글루스에서 매 주 감상 포스팅 올라오는 작품들 중 케로로와 견줄만한 파워가 있는 건 없다고 생각함
Commented by 이등 at 2008/03/29 20:58
시바님// 그건 한국 전체를 봤을 때의 이야기이고 이글루 내에서야 하야테처럼이 훨씬 높습니다.
Commented by crdai at 2008/03/29 22:05
재미있는 글이네요. 조금 해보고 싶은 말이 있어서 트랙백 걸어 봅니다.
Commented by PML이에요 at 2008/03/29 23:21
하야테는 그래도 좀 그...뭐..있던데.
덕후계랑은 거리가 먼 학교였지만, 만화책을 빌린다거나 애니를 본다거나 하는 애들은 그럭저럭...

아니 뭐 다 때려치우고 쿠규 하악하악입니다.
Commented by 수시아 at 2008/03/30 10:43
달빠식 표현을 쓰자면, 이글루스는 하나의 '고유결계'죠..

완전히 괴리된 평행세계.
Commented by Sylpheed at 2008/03/30 19:18
........뭔가 좀 씁슬 하군요;;
Commented by Dataman at 2008/03/30 23:12
국내에서 케로로중사야 어떤 의미로는 완전히 애들 만화로 찍혀버린 탓이 크지 않을까요. 게다가 원체 길어지다 보니 손대기 어렵습니다. 명탐정 코난이라든가...

정작 원래 연재되는 곳은 개구락지는 소년에이스, 하야테처럼은 소년선데이. 굳이 따지면 소년선데이가 더 애들 잡지 같은데...

:         :

:

비공개 덧글



<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